<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건강기능식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부쩍 늘고 있습니다.

특히 비타민과 홍삼 등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된다는 제품의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문형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인 가운데 자칫 면역력이 떨어질 것을 우려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면역력을 높이는 건강기능식품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특히 비타민 제품과 홍삼 등은 그야말로 `불티`나게 판매되고 있습니다.

롯데의 헬스앤뷰티(H&B) 스토어 롭스는 이 달 들어 최근 3주간 온라인몰의 건강기능식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9% 늘었고, 비타민 제품은 무려 21배나 급증했습니다.

온라인 쇼핑몰 G마켓 역시 최근 한 달 사이 영양제 매출이 62%, 홍삼과 인삼 제품은 63% 증가했습니다.

비타민 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제약회사들도 코로나19로 뜻밖의 호황을 누리고 있습니다.

휴온스는 지난해 1분기와 비교했을 때 올해 1분기 비타민 매출이 30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인터뷰> 박민철 휴온스 마케팅2실 이사

"휴온스에서 판매하고 있는 (비타민 제품이) 월평균 대비해서 2월달에 150% 증가했고요.

3월달에 400% 이상 증가된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5월달, 6월달에도 계속해서 소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콜마비앤에이치의 비타민류 제품도 올해 1월과 2월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95% 상승했습니다.

비타민과 더불어 홍삼 제품의 인기도 커지고 있습니다.

JW그룹 헬스케어 브랜드인 JW생활건강의 홍삼 스틱 판매량은 최근 두 달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2.7% 상승했습니다.

<인터뷰>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일부 건강기능 식품은 일반적인 면역력을 높이는 데 다소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실내에서라도 가볍게 운동을 하는 기회를 많이 갖도록 노력하고···"

코로나19로 건강기능식품 찾는 손길이 많아지면서 관련업체들의 `나홀로 호황`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경제TV 문형민입니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