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9일 만에 1700선 탈환…美 2조 달러 부양책에 6% 급등

국내 증시가 이틀 연속 급등세를 보였다.

25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94.79포인트(5.89%) 상승한 1704.76에 장을 마쳤다.

지난 16일 이후 7거래일 만에 1,700선을 회복한 것이다.

정부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에 기대감이 여전한 가운데 오후 들어 미국 행정부와 상원이 최대 2조 달러에 달하는 경기 부양 법안을 합의했다는 소식에 상승폭이 커졌다.

이날 코스피에서 개인이 4,537억원 순매수한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331억, 1,053억원 순매도했다.

올해 들어 투자자예탁금이 9조원 가까이 증가하고 있어서 개인의 매수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모든 업종이 상승한 가운데 정부의 자금 지원으로 유동성 위기에서 벗어난 증권의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는 삼성전자(3.62%), SK하이닉스(7.37%), LG화학(6.77%), 현대차(12.97%), 삼성SDI(4.46%), 삼성물산(7.53%) 등이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도 모처럼 만에 500선을 회복했다. 전 거래일 대비 25.28포인트(5.26%) 오른 505.68로 마감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839억원, 23억원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843억원 순매도했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9.7원 내린 1,229.9원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박준식기자 parkj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