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8천억원 투자재원 확보…마곡동 업무용지 처분

이마트가 서울 마곡지구 땅을 매각해 8천억 원가량의 현금을 손에 쥐게 됐다.

이마트는 마곡지구 도시개발지구 특별계획구역내 CP4 구역을 마곡씨피포피에프브이에 8,158억원에 매각했다고 공시했다. 해당 부지는 서울 지하철 5호선 마곡역에 인접해 있으며 대지면적은 3만9천50㎡ 규모다.

회사 측은 처분목적에 대해 "재무건전성 및 투자재원 확보"라고 설명했다. 처분 예정일자는 오는 31일이다.

이마트는 2013년 서울주택도시공사(SH)로부터 2천400억원에 CP4 구역을 매입했다. 당시 지역 주민들 사이에선 스타필드 마곡이 조성될 것이란 기대감이 컸다.

하지만 온라인 쇼핑 확산 등으로 유통환경이 급변하면서 수익성이 크게 악화하자 땅을 매각해 유동성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이번 매각으로 6천억원에 가까운 매각 차익을 거두게 됐다.

이마트는 최근 들어 부동산 유동화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해 1조원에 달하는 13개 점포 토지와 건물을 매각한 바 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