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시약 업체 찾은 文 대통령 "큰 자부심과 희망"

문재인 대통령이 진단시약 생산업체를 찾아 "여러분의 혁신적 노력과 의료진의 헌신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가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진단시약 생산업체 ㈜씨젠을 방문해 "한국은 빠른 검사와 빠른 확진, 빠른 격리와 빠른 치료에 더해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검사의 정확도까지 더해져서 방역에 성과를 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장 방문에는 진단시약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씨젠 외에도 코젠바이오텍, 솔젠트, SD바이오센서, 바이오세움 대표가 참석했다.
진단시약 업체 찾은 文 대통령 "큰 자부심과 희망"

문 대통령은 "여러분은 바이러스 극복의 최일선에 계신다"며 "세계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우리의 코로나19 방역은 여러분들로부터 시작된다"고 격려했다.

이어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크게 줄고 완치되는 분들이 더 빠르게 늘면서 방역에 뚜렷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신속한 진단시약 개발로 감염병 대응의 첫 단추를 잘 끼워주셨기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생산현장을 둘러보며 천종윤 씨젠 대표는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생산하는 진단시약키트의 95%를 해외수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성과를 거두고 계신 여러분들을 통해 국민들은 큰 자부심과 함께 희망을 품고 있다"고 말했다.
진단시약 업체 찾은 文 대통령 "큰 자부심과 희망"

국내 코로나19 진단능력 확대에는 정부의 역할도 컸다. 문 대통령은 "심사절차를 대폭 간소화하는 긴급사용승인제도를 전격 시행했고 통상 1년 반 정도 걸리던 승인 절차를 단 1주일 만에 끝냈다"며 "신속하게 행정처리를 해준 식약처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에 반영된 치료제 개발 R&D 투자와 신종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 뿐 아니라 우리 바이오벤처 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26일 문 대통령은 G20은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 공조를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며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들이 많다"면서 "어제 미국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업과 정부가 함께 노력할 부분이 많다"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고 글로벌 공조에서도 새로운 모범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진단시약 업체 찾은 文 대통령 "큰 자부심과 희망"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