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다음주부터 한미 스와프 자금 공급"

한국은행이 한미 통화 스와프 체결에 따른 달러화를 다음 주부터 국내에 공급하기로 했다.

한국은행은 이번 주 안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와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 스와프 계약을 정식으로 맺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미 연준과 실무 협의를 총괄하고 있는 유상대 한국은행 부총재보는 "한꺼번에 600억 달러 전부를 공급하는 게 아니라 몇 차례에 걸쳐 나눠서 공급하게 될 것"이라며 "1차에서 상당 규모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당시 체결했던 300억 달러 한도의 한미 통화 스와프에서 한국은행은 1차 40억 달러를 포함해 다섯 차례에 걸쳐 164억 달러를 국내에 공급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