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캐피탈 대출 중도상환수수료 2% 이하로 낮춘다

신용카드사와 캐피탈사 대출의 중도상환수수료율이 3% 수준에서 2% 이하로 내려간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신용카드와 캐피탈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의 대출 수수료 운영 관행을 이처럼 변경한다고 25일 밝혔다.

중도상환수수료율은 금융사에서 돈을 빌린 고객이 만기 이전에 대출금을 갚을 경우 부담하는 수수료다.

또 대출 만기에 가까워질수록 중도상환수수료율이 낮아지는 구조로 바뀐다.

기존에 정률로 적용하던 여전사의 중도상환수수료율을 기간에 따라 차등해 고객의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도록 변경한 것이다.

금융당국은 이런 제도 개선으로 금융소비자들이 연간 88억원 상당의 수수료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된다고 분석했다.

여신 수수료 관련 제도 개선 사항은 즉시 시행된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