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의혹` 가수 김건모, 기소의견 검찰 송치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52)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건모에게 성폭행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강용석 변호사 등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A씨는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주점에서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건모는 지난달 15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약 12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강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해 12월 김씨가 과거 룸살롱에서 일한 A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가세연은 "김씨가 (성폭행 의혹이)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는데 해당 유흥주점 마담이 A씨에게 회유와 압박, 세게 얘기하자면 협박 수준의 접촉을 하는 상태"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맞서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지난 1월 A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김건모 기소의견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