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의료장비 지원해 달라"…文 "여유분 최대한 지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오후 10시부터 23분간 통화를 하면서 이 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제안으로 이뤄진 이날 통화에서 양 정상은 통화에서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는 한편, 이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한국이 미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의료장비를 지원해 줄 수 있는지 질문했고,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지원을 위해서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트펌프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상황에 관심을 보이면서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두 정상은 최근 체결된 한미 통화스와프가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였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도쿄 올림픽 연기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아울러 26일로 예정된 G20(주요 20개국) 특별화상 정상회의와 관련,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정상들의 단합된 메시지 발신이 중요하다.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국의 방역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무역활성화와 기업인의 활동 보장 등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협의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공감하면서 "G20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잘 대화해 보자"고 화답하며 통화를 마쳤다.

문 대통령 취임 후 한미 정상이 통화한 것은 이번이 23번째다.

아울러 두 정상이 통화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며, 지난해 12월 7일 통화한 이후 108일 만이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