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환희, 마스크 쓴 채로 경찰 출석…"죄송합니다"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남성 듀오 플라이투더스카이의 멤버 환희(38·본명 황윤석)가 24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황 씨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이날 오후 10시 30분께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에 나왔다.

검은색 점퍼와 청바지를 입고 마스크를 쓴 황 씨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하고선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그는 지난 21일 오전 6시께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의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시고 자신의 벤츠 차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음주운전 도중 옆 차로에서 차선변경을 하던 아반떼 차량에 부딪혀 보험처리를 하던 중 그를 수상히 여긴 보험회사 직원의 신고로 경찰에 적발됐다.

적발 당시 황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0.061%였다.

경찰 관계자는 "황 씨는 서울에서 술자리를 가진 뒤 용인 자택으로 귀가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자신의 음주운전 혐의는 모두 인정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당시 황 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일단 귀가시켰던 경찰은 이날 그를 다시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했다.

황 씨가 소속한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지난 1999년 데뷔해 `미싱 유`(Missing You), `남자답게`, `가슴 아파도` 등 많은 인기곡을 남겼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