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3천여명 중 15%, 후각·미각 상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대구지역 확진자 3천191명 가운데 488명(15.3%)이 후각이나 미각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의사회가 지난 8일부터 24일까지 자가격리 중인 확진자 3천191명을 상대로 조사를 전화 모니터링을 한 결과다.

응답자 중 386명(12.1%)이 후각을, 353명(11.1%)이 미각을, 251명(7.9%)이 후각과 미각을 소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의사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증세로 후각 또는 미각을 잃을 수도 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면서도 "추가 역학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