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체스 스페인 총리 "한국 배우겠다"…의료물자 지원 요청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한국의 방식을 배우겠다"며 방역 지원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 5시부터 20분간 산체스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간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앞서 있었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뢰벤 스웨덴 총리와의 전화 통화와 같은 취지다.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요구된다"면서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주 목요일(26일) 개최되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의 단합되고 일치된 메시지가 세계에 발신돼야 한다"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논의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산체스 총리는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큰 성공에 축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한국의 혁신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운동과 위기에 대처하는 한국의 방식을 배우겠다"고 말했다.

또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대유행`은 지역 문제가 아니라 글로벌 문제"라며 "경제·보건 문제에 대해 각국이 통일적으로 대응해야 하고, 코로나 백신 개발에도 다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페인 내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한국 전염병 전문가와의 화상회의 개최 및 한국 의료물자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 공조 차원에서 가능한 범위 내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스페인은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24일 기준 스페인의 확진자는 3만5,136명, 누적 사망자는 2,311명이다.

문 대통령은 “한-스페인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의 인적·경제적 교류가 한층 활성화될 수 있는 기회인데, 코로나 사태로 인해 잠시 제동이 걸린 것 같아 안타깝다"고도 했다. 이어 "양국 경제인들 간의 필수적 교류는 계속 이뤄질 수 있도록 총리님의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산체스 총리는 "세계적으로 물자와 인적 이동 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무역 물자와 인적 교류는 잘 일어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TV를 통해 봤는데 자택에서 머무는 스페인 국민들이 매일 저녁 발코니에 나와 서로 격려하고, 의료인들의 노고에 감사하면서 박수를 보내고,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는 모습이 참으로 인상적이었다”고도 전했다. 이어 "총리님의 리더십과 스페인 정부의 각종 대응 조치들이 스페인 국민들을 하나로 뭉치게 하고 이런 연대를 통해 스페인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조속히 진정될 것으로 믿는다"고 응원했다.

산체스 총리는 "대통령님의 따뜻한 말씀이 위로가 되고 힘이 된다"고 감사 뜻을 밝혔고 "대통령님이 추진하시는 여러가지 과제에 대한 건승을 기원한다"고 화답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