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언택트 세일즈 강화..."SNS 플랫폼으로 中 공략"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현지에서 틱톡과 콰이 등 SNS 방송 플랫폼을 활용한 생방송 콘텐츠로 제품 홍보와 고객 지원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고 오늘(24일) 밝혔다. 이는 중국에서 디지털 마케팅을 통한 `언택트` 세일즈를 강화하는 차원이다.

언택트(Untact)는 콘택트에 부정의 의미인 언(Un)을 합성한 트렌드 용어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정보 제공과 제품 판매가 이뤄지는 마케팅을 의미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달 중순부터 SNS를 활용한 생방송으로 장비 유지보수 관련 기술교육을 20회 이상 실시했으며, 이달부터는 완제품과 부품 정보를 제공하는 생방송도 4회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진행한 방송에서는 1시간 가량 생방송 동안 장비에 대한 고객 문의가 이어졌으며, 장비 미니어처와 두산 브랜드 상품이 2분 만에 매진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 2016년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중국 최대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인 위챗을 활용한 디지털 마케팅을 시작했으며, 지난해에는 위챗을 통한 부품 판매 실적이 100억 원을 넘기도 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건설기계는 고객이 구매를 결정하기까지 시간과 노력을 많이 들이는 제품이어서 SNS 마케팅에 제약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콘텐츠에 대한 호응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라면서, "자체 동영상 플랫폼 개발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