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수석부회장, 이틀 연속 주식 매입…총 280억원 규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이틀째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식 총 280억원 어치를 매입했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공시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24일 주식을 약 90억원어치 장내 매수했다고 공시했다. 현대차 6만 5,464주, 현대모비스 3만 3,826주로 매입 단가는 각각 6만 8,567원, 13만 2,825원이다. 총 매입액은 현대차 44억 8,867만원, 현대모비스 44억 9,293만원을 기록했다.

앞서 23일에도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식을 각각 13만 9,000주, 7만 2,552주 매입했다. 이틀간에 걸친 매입으로 총 약 280억원 규모의 주식을 사들인 셈이다.

현대차그룹은 "코로나19로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한 상황에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올해 주주총회 이사회에서 현최고경영자로 대차 이사회 의장직을 물려받으며 공식적인 자리 잡은 바 있다. 이날 주식매수로 정의선 부회장의 현대차 지분은 1.88%로 0.02%포인트, 현대모비스 지분은 0.11%로 0.03%포인트 늘어났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