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반드시 지킨다”…긴급자금 100조 투입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기업들의 도산을 막기 위해 전례없는 100조 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로 대내외 경제 상황이 악화되면서 기업에 유동성을 공급하겠다는 건데, 필요하면 대기업도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정원우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유동성 부족으로 인한 기업 도산을 막기 위해 긴급자금 100조 원을 투입합니다.

우리 경제의 근간인 기업을 살리는 데 모든 자원을 쏟아 붓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인터뷰> 문재인 대통령 - 제2차 비상경제회의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때문에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입니다. 자금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이번 지원 규모는 지난주 발표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를 두 배로 늘린 것입니다. 100조 원 역시 전례가 없습니다.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게 30조원(29.1조원) 가까운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 지원하고 정책금융기관 대출지원도 20조원(21.2조) 넘게 늘렸습니다.

극도로 불안해진 금융시장에도 유동성을 공급해 기업들의 자금조달을 돕기로 했습니다.

필요시 대기업도 지원하기로 했는데, 기업의 도산을 막는 것이 국민들의 일자리를 지키는 것이라는 시각이 반영됐습니다.

<인터뷰> 문재인 대통령 - 제2차 비상경제회의

“우리 기업을 지켜내기 위한 특단의 선제 조치임과 동시에 기업을 살려 국민들의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기도 합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의 가장 큰 피해자는 국민"이라며 다음 비상경제회의에서는 생계지원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미 지자체 차원에서는 다양한 이름으로 생계비 지원 결정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정부의 재난기본소득 도입도 구체적인 윤곽을 조만간 드러낼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경제TV 정원우입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