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8% 넘게 급등…"외국인 매도, 8부능선 지나"

(사진=24일 코스피 종가, 제공=한국거래소)

코스피가 8% 넘게 급등했지만 외국인의 매도는 여전했다.

2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27.51포인트(8.60%) 오른 1,609.97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5거래일 만에 다시 1,600선에 안착했다.

코스피는 이날 미국의 무제한적 양적완화와 회사채 매입 그리고 한국 정부의 2차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영향으로 장 초반부터 급등했다.

수급 주체에서는 기관(5,032억원)이 투신(1,788억원)과 연기금(2,195억원)을 중심으로 증시를 이끌었다.

외국인도 매도폭을 줄였다.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832억원을 순매도했지만 매일 5천억원 이상을 순매도한 최근 양상과는 다른 모습을 연출했다.

특히, 외국인은 코스피 주력인 전자·전기(1,030억원) 업종을 14거래일 만에 순매수했다.

외국인 매도가 8부 능선을 지났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날 "연준이 정책 총공세를 하는 상황이고, 분명한 건 연준이 돈을 화수분처럼 찍어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신흥국까지 영향이 미칠 수 있는 것을 고려하면 외국인 매도는 8부 능선을 지난 것 같다"고 밝혔다.

반면, 13거래일 연속 매수세를 이어오던 개인(-4,613억원)은 매도우위를 보였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은 모두 강세를 보였다.

삼성전자(10.47%)와 SK하이닉스(13.40%), 삼성SDI(12.81%), 삼성물산(12.35%)이 10% 넘게 급등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9.17%)와 NAVER(9.09%), 셀트리온(5.14%), LG화학(7.46%), LG생활건강(7.32%), 현대차(8.56%)도 크게 올랐다.

코스닥도 8% 넘게 상승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6.64포인트(8.26%) 오른 480.40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1,868억원)이 2천억원 가까이 팔아치운 가운데 외국인(825억원)과 기관(1,029억원)이 동반 매수에 가담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상승했다.

특히 IT(9.78%)와 제약(8.16%)이 크게 올랐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선 씨젠(-1.45%)을 제외하고 모두 올랐다.

셀트리온제약(29.78%)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에 연이틀 상한가를 기록했고, 스튜디오드래곤(10.58%)과 SK머티리얼즈(11.36%)도 급등했다.

이어 셀트리온헬스케어(2.41%)와 에이치엘비(4.51%), 펄어비스(5.14%), 케이엠더블유(2.54%), CJ ENM(8.97%), 휴젤(6.89%)도 강세를 보였다.

연준의 무제한 양적완화 소식에 원/달러 환율은 1,240원 선까지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16.9원 내린 달러당 1,249.6원에 종가가 결정됐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