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채권안정펀드 조성에 은행들 부담? 결국 수혜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0조원 규모로 조성되는 채권안정펀드 출자와 관련해 "은행들에게 부담인 것은 맞지만 결국은 수혜자"라고 언급했다.

은 위원장은 오늘(24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브리핑에서 채권안정펀드, 증권안정펀드 등 출자로 금융권에 부담을 주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이 같이 답했다.

은 위원장은 "채권안정펀드가 조성되지 않으면 결국 은행에 돈을 달라고 할텐데 이를 펀드로 소화시켜주면 은행 부담이 줄어든다"며 "증시안정펀드도 마찬가지로 주가가 떨어지는 것을 막아주기 때문에 금융사 입장에선 부담인 동시에 수혜자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장에서 실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제대로 대출 지원을 받지 못한다는 지적에 대해선 "현재까지 21만건이 접수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은행과 지역 신보를 통해 금액이 작은 부분은 패스트 트랙으로 선지원하고, 신용도가 5~9등급으로 낮은 사람들은 소상공인진흥공단에서 커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21만건이라는 너무나 많은 개개인의 사연들이 있다"며 "다 해결할 수 있냐는 부분에 대해선 폭넓게 이해해달라"고 답했다.

금융위는 금융감독원과의 협조를 통해 민원센터를 운영, 대출지원을 받지 못하는 소상공인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은 위원장은 또 이번 금융지원 대상에 중소·중견기업을 포함시키고, 필요 시에는 대기업까지 포함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대기업 지원과 관련해선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자구노력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며 "대기업들도 우선 기업어음이나 회사채 시장에 나오고, 그게 안 된다면 산업은행이나 수출입은행이 받아주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금융위는 100조원 규모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다. 취약 실물부문에 대한 정책금융 공급규모를 58조3천억 원으로 확대하고 주식시장, 회사채시장, 단기자금시장 등 금융시장 불안요인에 대응할 수 있는 41조8천억 원 규모의 펀드와 자금을 마련하기로 했다.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