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잔인함` 돈 때문…수익 100억대 이를 것"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가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성적인 목적보다는 돈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2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조주빈은) 그야말로 이중적이다. 이 사람의 세계관은 반반으로 나뉘어서 행동했을 것"이라면서 "오프라인에서의 친사회적인 자신의 모습과 온라인에서의 끔찍한 포식 동물 같은 피도 눈물도 없는 잔인한 모습도 한편으로는 존재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잔인함이 발휘되는 근거는 사실 돈 때문이다고 봐야한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범죄수익이 100억원 대다. (조주빈의) 집에서 1억 몇 천만원 밖에 나오지 않았다고 경찰은 발표했지만 사실 온라인상에서 얼만큼의 금전 거래가 이뤄졌는지 아주 철저하게 찾아내야 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교수는 조주빈의 범행 동기와 관련, "단기간에 그 정도의 범죄 수익을 낼 수 있다는 걸 터득했다면, 아마도 애당초에 성도착증 환자라기 보다는 굉장히 합리적 선택에 의해서 이런 인생을 살기로 작정했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해석했다.

이어 "돈 앞에 합리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고, 문제는 사이버 공간에 법도 없고 질서도 없다는 것을 조주빈 같은 고학력자들은 충분히 알 수 있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이 교수는 "성적인 것이 꼭 무슨 성범죄를 마구 저지르고 다니는 사람들이 저지를 수 있는 범죄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현경은 "우리가 알고 있는 조두순이라든지 이런 사람들은 n번방 운영과 같은 종류의 범죄는 못 저지르느냐"라고 묻자 이 교수는 "그렇다. 힘들다. 그런데 이 사람은 고학력자에다가 아마 IT에 있어서 일가견이 있는 사람일 개연성이 굉장히 높다"고 답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