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봉쇄` 않고도 바이러스 통제"…이탈리아 현지 외신 한국에 `주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대 피해국인 이탈리아의 언론들이 연일 한국의 대응 사례를 언급하며 한국 모델 채택을 강조하고 있다.

이탈리아 밀라노의 유력 일간지 `라스탐파`는 22일(현지시간) `정부가 서울 모델 도입을 고려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전방위적인 감염자 동선 추적과 이에 따른 공격적인 바이러스 검사를 특징으로 하는 한국식 대응 방식을 조명했다.

신문은 "한국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감염 가능성이 있는 모든 사람을 적극적으로 검사하고 확진자는 물론 확진자를 접촉하거나 자가격리 조처를 어기고 외출한 위험군의 동선을 파악해 모두 공개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를 통해 국민은 어느 지역에 감염자가 분포해 있는지, 어디가 위험 지역인지 알 수 있게 되고 스스로 조심하게 된다"고 부연하고서 최근 한국의 바이러스 확산 속도는 급격히 느려졌으며, 이탈리아처럼 일반 대중 업소나 공장을 폐쇄하지도 않았다고 짚었다.
"한국, `봉쇄` 않고도 바이러스 통제"…이탈리아 현지 외신 한국에 `주목`

한국 방식의 개인정보침해 문제에 대해선 비상시국임을 고려해 슬기롭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러스 분야 최고 전문기관인 국립 고등보건연구소(ISS)의 잔니 레차 감염병국장은 "개인 정보권 침해 이슈가 있다는 것은 안다. 하지만 지금은 비상 상황이다"라며 "한국도 민주주의 국가인데 한국이 한다면 우리가 못 할 이유가 없다"고 단언했다.

이탈리아 전국지 `일 솔레 24 오레`도 지난 20일 `동선 추적과 시민의식이 바이러스를 이기는 비장의 카드`라는 기사에서 "한국이 중국처럼 극단적이고 공격적인 봉쇄 정책을 쓰지 않고도 바이러스를 통제하는 데 성공해 국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고 썼다.

신문은 한국 정부가 한때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을 폐쇄하지 않았다고 비판을 받기도 했으나, 국가 시스템의 효율적인 운영과 첨단기술 활용, 깨어있는 시민 의식 등을 통해 바이러스 확산세를 저지했다고 전문가 분석을 인용해 전했다.
"한국, `봉쇄` 않고도 바이러스 통제"…이탈리아 현지 외신 한국에 `주목`

신문은 특히 정부 정책을 믿고 협조하는 한국민의 태도를 높이 평가했다. "한국 사회에서는 법 규정을 어기는 사람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탈리아보다 강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아울러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 바이러스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처하고자 전문 공공의료기관을 지정하고 공공의료기관과 민간의료기관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등 잘 준비돼 있었다는 점도 평가했다.

앞서 월터 리치아르디 이탈리아 보건부 자문관은 일간 라 레푸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대응 모델의 세부 방식을 연구하기 위한 스터디 그룹을 가동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이사회 일원인 그는 "이탈리아와 한국의 코로나19 관련 그래프를 보면 볼수록 한국의 대응 전략을 따라야 한다는 확신이 든다"며 "보건 장관의 동의를 구해 이탈리아도 이를 채택해야 한다고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봉쇄` 않고도 바이러스 통제"…이탈리아 현지 외신 한국에 `주목`

이탈리아에선 이미 지역별로 한국 대응 방식을 채택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세계적인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주도인 북부 베네토는 증상이 심한 사람에 대해서만 선별적으로 검사를 하라는 정부 지침을 무시하고 가벼운 증상 혹은 무증상자까지 포함한 대규모 검사를 시행하기 시작했다.

또 롬바르디아에 이어 피해가 두 번째로 큰 북부 에밀리나-로마냐 주도 볼로냐에서는 처음으로 한국형 `드라이브-스루` 검사소가 설치됐다. 이곳에선 현재 5분마다 1건, 시간당 12건의 신속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전했다.

22일 기준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5만9천138명, 누적 사망자 수는 5천476명에 달한다. 누적 확진자 규모는 중국에 이어 두 번째이며, 누적 사망자는 중국을 넘어 전 세계에서 가장 많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