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 해변 나들이 `악플`에 "그저 부모의 마음" 해명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아이들과 해변 나들이에 나선 사진을 개인 SNS에 올렸다가 삭제한 것과 관련 심경을 털어놨다.

23일 가희는 SNS에 "며칠이 지나고 아무리 생각해도 마음에 남아서 말씀드리고 싶은 게 있어서 글을 올린다”라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앞서 그는 19일 SNS에 두 자녀들과 해변에서 모래 놀이를 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가 코로나19 사태와 맞물려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비난이 일자 삭제한 바 있다.

관련해 가희는 "요즘 모두가 공포에 떨고 모두가 가족을 지키려는 마음 하나로 살아간다"며 "아이들이 뛰어놀수 있는 곳을 찾아 잠시라도 바깥 바람을 쐬며 아이들이 웃고 즐겁게 놀수 있길 바라며 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람이 없는 시간을 골라 햇볕이 뜨거워도 나갔다. 신기하게도 기침과 콧물이 아직 조금 남아있던 아이들은 그날 이후 콧물과 기침이 완전히 떨어졌다"며 "당연한 햇빛과 그 당연한 바다가 우리에게 주는 힘. 그것을 보지도 만지지도 못하는것이 얼마나 불행한가 생각했다. 그리고 모든 것에 감사와 감사가 더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그저 한 사람의 엄마다. 바다에 잠시 나간것도 그저 부모의 마음"이라고 호소했다.

끝으로 그는 "곧 한국으로 잠시 돌아간다. 이곳이 점점 위험해지고 있고, 검사도 어렵다. 만약 아프게 된다면 출국도 못하고 모든 것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결정했다"면서 "한국에 대한 존경심도 많이 커진 요즘 그저 한국을 신뢰함으로 당분간 돌아간다. 더 생각하고 더 신중하게 살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다만 해당 글 역시 악플러들의 공격이 이어지자 결국 가희는 "저의 어리석은 글 용서해달라"는 사과글을 올렸고, 끝내 모든 글을 삭제했다.

(사진=가희 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