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평택 확진자 30대 남성, 검사받고도 주점·노래방 다녀

경기 평택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이 검사를 받은 후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밤새 평택 시내 주점과 노래방 등 여러 곳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평택시는 22일 소사동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2단지에 거주하는 9번째 확진자 A씨의 이동 경로를 발표했다.

필리핀에서 수개월 간 머무르다가 최근 귀국한 A씨는 지난 18일 저녁부터 20일 오후까지 지인들과 함께 주점과 식당, 모텔 등 여러 곳을 방문했다.

20일 오후 5시에는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받은 뒤 A씨는 자가격리하지 않고 결과가 나오기 직전까지 밤새 지인들과 평택 시내 커피숍, 식당, 주점, 노래방, 모텔 등을 다니다 확진 판정을 통보받고 경기도립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됐다.

평택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은 A씨의 동선 조사 과정에서 A씨를 포함, 지인들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있는 것을 다수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평택시는 A씨 접촉자로 분류된 22명 가운데 다른 시군 거주자인 3명은 해당 지자체에 통보하고, 14명에 대해선 자가격리 조치했다.

나머지 5명은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