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500조원 `통 큰` 부양책…日 11조원 `밥값 보조` 추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코로나19)이 몰고 온 경제 비상사태에 직면한 각국이 막대한 통화정책에 이어 `슈퍼 부양대책`을 서두르고 있다.

실물경제 전반으로 위기가 급속히 번지며 대량 실업이 이미 시작됐고 상점 연쇄 폐점과 기업 줄도산 공포가 현실화하고 있어서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21일(현지시간) 연방상원에서 취재진과 만나 "경기부양 패키지는 미국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10%에 해당하는 규모다. 매우 큰 금액"이라고 밝혔다.

미 GDP가 약 20조 달러 규모라는 점을 감안하면 2조 달러(2천490조원)의 부양책이라는 뜻이다.

연방정부의 부양책 규모로 앞서 알려진 1조3천억달러 패키지를 크게 웃돈다.

커들로 위원장은 "상원에서 총 1조3천억∼1조4천억달러 규모로 법안이 통과될 것"이라며 "여기에 더해 추가로 자금 공급이 이뤄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당초 알려진 것보다 6천억 달러 이상 규모가 커진 것과 관련, 백악관의 에릭 우랜드 의회 담당관은 로이터통신에 "2조 달러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치까지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5일 연준은 총 7천억 달러 규모의 국채와 주택 저당증권(MBS)을 매입하는 양적완화(QE) 정책을 내놓은 바 있다.

미 의회는 신속한 자금 공급을 위해 개회하자마자 부양책을 통과시킬 계획이다.

상원은 주말 협상을 거쳐 23일 최종 표결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AP통신은 보도했다.
美 2,500조원 `통 큰` 부양책…日 11조원 `밥값 보조` 추진

일본 정부와 여당은 각계 의견 수렴을 거쳐 내달 중 사상 최대 규모의 경제 대책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 대책은 소비 진작에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로 타격이 심각한 음식·관광 업종을 지원하고자 일정 기간 밥값이나 여행비 일부를 국가가 대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2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개인 소비를 자극해 해당 업종을 지원하고 고용도 유지하는 개념인 이 정책 관련 예산으로 1조엔(약 11조원) 정도를 예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닛케이는 정부 지원율이 20%로 결정되면 1천엔짜리 밥을 먹을 경우 800엔만 소비자가 부담하고 나머지를 국가가 내는 구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음식·관광 업종 외에 이벤트(행사) 관련 지출이나 항공기, 신칸센(新幹線) 등 대중교통 이용요금을 보조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