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금융사 규제 유연화 방안 검토

금융위원회가 코로나19 피해 관련 금융지원을 신속히 하기 위해 금융회사의 건전성 규제 유연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오늘(22일) 금융위 주요 간부와 함께 진행한 상황점검회의에서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유연한 자금중개기능 지원 강화방안 등을 선제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G20이 금융안정위원회(FSB)도 성명서를 통해 "현행 국제기준의 틀 내에서 유연성을 발휘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금융위는 이날 코로나19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임시조직으로 비상금융상황실을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비상금융상황실은 국내외 금융시장, 실물경제 등에 대한 신속하고 종합적인 상황인식, 다양한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인 파악 등의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또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을 위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등 기존에 수립된 정책들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의 신속한 해결을 지원할 계획이다.

비상금융상황실은 위기극복 실전경험이 있는 과장급 인력을 중심으로 대내외 활용 가능한 가용인력을 최대한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