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 콜센터 직원, 자가격리 해제 하루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판정

경기 안양시는 관내 15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환자는 51세 여성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콜센터 직원이다.

지난 9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별다른 증상은 없었지만, 격리 해제를 앞두고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안양시 관계자는 "환자가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아 접촉자는 없지만, 가족 1명에 대한 검체 조사를 실시하고 있고 자택도 소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