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코로나19 경제 악영향 완화 위한 모든 수단 지지할 것"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EU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모든 수단을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EU 집행위 대변인은 유로존(EU에서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 구제기금 사용 논의에 대한 질문을 받자 "EU 집행위는 각 회원국과 기구들이 코로나19의 매우 크고, 부정적인 사회적, 경제적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모든 도구를 이용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EU 집행위 대변인은 또 EU 재정 준칙인 `안정·성장협약` 적용에 유연성을 부여하는 면책 조항 가동을 곧 EU 정상들에게 제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정성장협약`은 EU가 회원국의 건전 재정 유지와 재정 정책 공조를 위해 도입한 재정 준칙으로, 회원국의 재정적자와 국가부채를 각각 국내총생산(GDP)의 3% 이하, 60% 이하로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유연성이 부여되면 이 협약의 재정 목표에서 피해 기업, 근로자 지원, 의료 장비 구매 등에 사용된 지출은 제외될 수 있다고 EU 관리들은 설명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