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확진자 14명 늘어 총 313명…신규 6명은 콜센터 관련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300명을 넘어섰다.

서울시는 20일 오후 6시 기준 확진자 누계가 313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날 0시 기준 집계 299명에서 14명 늘어난 수치다.

이날 신규 환자 14명 중 가운데 6명은 수도권 최대 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콜센터 관련 확진자다.

구로 콜센터 관련 서울 확진자는 현재 92명이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