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아프리카, 코로나19 최악 상황 대비해야"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아프리카에 대해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아프리카는 깨어나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AFP 등 외신이 전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다른 나라들의 경우 코로나바이러스가 어떤 임계점 이후에 실제로 가속화되는 것을 봐왔다"고 지적했다.

아프리카는 코로나19 감염 및 사망과 관련된 글로벌 추세보다 뒤처져 왔지만 최근 수일간 확진자 수가 상당할 정도로 증가하고 있다.

WHO에 따르면 이날 현재 아프리카 54개국 중 33개국에서 6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이 가운데 17명이 사망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아프리카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대중 집회를 피해야 한다면서 "최악의 상황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예상하고 아예 그 싹을 잘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프리카에 대한 최상의 권고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고 오늘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사하라사막 이남 국가 중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16명으로 가장 많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술집과 식당의 야간 영업을 금지했다.

남아공 정부는 이미 대부분의 국제 항공노선을 폐쇄하고 학교를 휴교 조치한 데 이어 18일 주류를 판매하는 바와 레스토랑은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문을 닫도록 지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침체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3월 들어 세계적으로 26개국이 기준금리를 인하한 가운데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 중에서는 가나가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8년래 최저치로 내렸다.

가나중앙은행은 18일 이메일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16%에서 14.5%로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작년 1월 이후 첫 번째 금리 인하로, 가나 금융통화위원회는 당초 23일로 예정됐던 금리 정책 발표도 닷새 앞당겼다.

아프리카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나이지리아의 중앙은행도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진작용으로 1조 나이라(3조4천506억원)를 제조업 등 핵심 경제 부문에 투입할 방침이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