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박사` 신상공개"···靑 국민청원 9만명 돌파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찍게 하고 이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유포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에 대한 신상공개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하루 만에 9만명의 동의를 받았다.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어린 학생들을 지옥으로 몰아넣은 가해자를 포토라인에 세워달라"며 A씨의 신상공개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타인의 수치심과 어린 학생들을 지옥으로 몰아넣은 가해자를 포토라인에 세워달라. 절대로 모자나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를 통해) 성착취 영상을 150만 원이나 주고 관전하는 대한민국 남자들의 삐뚤어진 성관념에 경종을 울려달라"고 강조했다.

현재 경찰은 A씨의 신상을 공개할지 검토 중이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오후 3시부터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음란물 제작·배포 등)를 받는 A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A씨는 텔레그램에서 이른바 `박사방`이라는 채널을 유료로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이 단체대화방에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러 여성을 상대로 한 성 착취 영상과 사진이 다수 올려졌다.

A씨는 `박사`라는 별명을 쓰며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찍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암호화폐 등으로 해당 방의 입장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구속여부는 19일 저녁 늦게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N번방 `박사` 신상공개"···靑 국민청원 9만명 돌파

(사진=연합뉴스/청와대 홈페이지)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