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계 "비상금융조치, 업계 애로 충분히 반영 안돼"

중견기업계가 19일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50조원 규모 특단의 비상금융조치를 발표한 데 대해 환영을 표하면서도 업계의 애로사항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아 아쉽다는 입장을 내놨다.

중견기업연합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코로나19의 경제·사회적 여파에 대한 정부의 긴박한 인식에 전적으로 공감하며 `경제중대본`으로서 대통령이 주재하는 비상경제회의를 긴급 가동할 만큼 적극적인 대응 노력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중견련은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이 대출 만기 연장, 이자 유예 등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에 대한 선제적 금융 지원에 중심을 둔 것은 금융불안과 실물위기의 악순환을 해소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로 이해된다" 언급했다.

다만 "대상을 분별하지 않는 위기의 무차별성을 감안할 때, 충분한 대응 역량을 갖추지 못한 초기 중견기업은 물론 규모와 무관하게 감당해야 하는 중견기업의 애로가 충분히 반영되지 않은 것은 아쉽다"고 덧붙였다.

특히 대규모 시설투자자금을 차입한 많은 중견기업의 경우,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기존 대출은 물론 이자 유예조차 불가능한 `오래된` 상황이 지속되면 존폐의 기로에 놓일 뿐만 아니라, 수많은 협력 중소기업도 큰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는 것이 중견기업업계의 입장이다.

중견련은 "프로그램의 실효성을 높이려면 획일적이고 단순한 `규모` 기준을 벗어나 현장과의 깊이 있는 소통을 바탕으로 위기의 실상을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야 할 것"이라며 "팬데믹을 돌파하기 위한 정부의 분투에 적극 동참해 안전한 사회, 지속가능한 경제의 새로운 토대를 구축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