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세무서(서장 최진복)는 포천시청 세정과 내에 국세 및 지방세 통합민원실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포천세무서 포천시청민원실'을 설치한데 이어 19일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은 박윤국 포천시장, 조용춘 포천시의회 의장 등 내·외빈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사말씀 및 제막포 커팅식 순으로 치러졌다.

이번에 개소한 민원실에서는 사업자등록 신청 및 정정, 각종 증명발급 등 다양한 민원업무가 가능하며, 포천시 중·북부지역 납세자들이 남쪽 소흘읍에 위치한 포천세무서로 긴 거리를 이동하는 불편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최진복 포천세무서장은 이날 개소식에서 "포천시청민원실을 개소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포천시장, 포천시의회 의장 및 관계자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우리 지역 납세자의 불편과 불만이 무엇인지 작은 것이라도 찾아서 해결해 나가고, 항상 납세자의 입장에서 고민하고 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