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조 자금 수혈...“서민경제 도산 막는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첫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50조원 규모 비상금융조치를 결정했습니다.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에 대한 긴급자금 수혈인데 전례없는 포괄적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정원우 기자입니다.

<기자>

첫 비상경제회의에서는 50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이 결정됐습니다.

‘민생·금융안정 패키지’로 불리는 대책은 코로나19로 직접 타격을 받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긴급 자금 수혈입니다.

<인터뷰> 문재인 대통령 - 제1차 비상경제회의

“전례 없는 포괄적인 조치입니다.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하도록 정부와 한은은 물론 전 금융권이 동참했고, 모든 가용 수단을 총망라했습니다.”

초저금리로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소상공인들의 모든 금융권 대출 원금 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를 전격 시행하게 됩니다.

과거와 달리 재정 금융당국에 더해 한국은행까지 나서 범국가적으로 대응한다는 의미도 담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행의 역할에 특별히 감사의 뜻을 표하는 한편, 이번에도 역시 정책 집행 속도를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문재인 대통령 - 제1차 비상경제회의

“아무리 좋은 대책도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어야 의미가 있습니다. 오늘 마련하는 금융 지원들이 하루가 급한 사람들에게 ‘그림의 떡’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결국 지원의 속도가 문제입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취약계층 지원 방안 논의를 준비해달라고 하면서 초미의 관심사인 재난기본소득의 도입 검토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국내외 경제 상황과 지자체 차원의 노력, 국민들의 수용도에 따라 검토해야할 사안”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첫 비상경제회의를 시작으로 매주 경제 대책을 직접 보고받고 결정할 방침입니다.

한국경제TV 정원우입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