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소득 도입 여부…靑 "경제상황·지자체 노력 등에 따라"

청와대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경제 대책의 하나로 떠오르는 `재난기본소득` 도입 가능성에 대해 "향후 국내외 경제상황, 지자체 차원의 노력, 국민 수용도 등에 따라 검토할 사안"이라고 19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제1차 비상경제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실효성 있는 취약계층 지원 방안`이 재난기본소득 도입을 뜻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회의에서 기본소득이 논의됐냐는 질문에도 "취약계층 지원에 관한 얘기가 있었다"라고만 말을 아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며 "조속한 시일 내에 실효성 있는 취약계층 지원 방안이 논의될 수 있도록 준비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재난소득 도입 여부…靑 "경제상황·지자체 노력 등에 따라"

앞서 전북 전주시가 실업자와 비정규직 등 5만여 명에게 52만7천원씩을 지급하기로 한 이후 지자체들의 자체적인 재난기본소득 도입이 잇따르고 있다. 경기 화성, 강원도에 이어 서울시가 지급 행렬에 동참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문 대통령에게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해달라고 공개 요청하기도 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