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정부가 오늘부터 모든 내외국인 입국자를 대상으로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합니다.

하지만 무증상자 등 해외 유입을 완벽하게 차단하기는 어려워 `자가격리 의무화`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문형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8일 기준, 해외로부터 유입된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65명.

입국 검역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도 16명에 달합니다.

이렇게 입국자의 확진 사례가 늘자 정부는 19일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대상국을 전세계로 확대했습니다.

이전 특별입국절차는 아시아 5개국과 유럽에만 한정해 시행했지만 이제 모든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확대 적용한 겁니다.

<인터뷰>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특별입국절차 확대시행 첫날인 오늘 새벽 1시 베이징발 항공기를 시작으로 71편의 항공기 6,329명의 승객이 특별입국절차를 통해 한국에 입국할 예정입니다."

모든 입국자는 특별입국절차를 통해 발열체크 등 1대1 검역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또 입국자는 14일 동안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으로 매일 증상을 보고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이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기에 역부족이라는 비판이 잇따르자 보건당국은 `입국자 자가격리 의무화` 카드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추가적인 특별입국절차의 어떤 앱 설치라든지 모니터링 외에 추가적인 조치들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고 자가격리 의무화를 포함한 여러 가지 방안들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는 중인데···"

19일 하루에만 입국자수가 6,000명을 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특별입국절차만으로 완벽한 방역은 힘들다고 지적합니다.

미국·유럽·중동 등의 국가가 시행 중인 `외국인 입국 전면 금지`와 같은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문형민입니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