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이후 11년 만에…코스피 최저치·환율 최고치

국내 주식시장이 바닥을 모르고 추락했다.

1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33.56포인트(-8.39%) 내린 1,457.64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7월 17일(1,440.10) 이후 가장 낮았다.

장중 한 때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돼 매매 거래가 중지되기도 했다.

코로나19 팬데믹 공포와 이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가 고조되며 외국인은 이날도 코스피에서 투매에 나섰다.

외국인은 6,195억원을 순매도하며 11거래일 연속으로 `팔자 행진`을 이어갔다.

개인은 2,341억원어치를 사들였고 기관은 2,900억원 순매수했다.

모든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증권(-14.62%)과 비금속광물(-13.85%)이 특히 약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 50위 종목 중 2개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했는데, 삼성전자는 전일보다 2,650원(5.81%) 떨어진 4만2,950원에 거래를 끝냈다.

코스닥시장도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되는 등 사상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전일보다 56.79포인트(11.71%) 떨어진 428.35에 거래를 마쳤는데, 지난 2001년 9월 12일 11.59% 급락한 이후 최대 낙폭이다.

한편 달러화 강세 흐름은 이날도 계속됐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0.0원 오른 1285.7원에 마감했다.

장중 한 때 1,300원선에 육박하기도 했다. 환율이 장중 1,290원을 넘은 것은 2009년 7월 14일(1303.0원) 이후 처음이다.

박준식기자 parkj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