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확진자 접촉` 김강립 복지부 차관 등 8명, 2주간 자가격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영상 분당제생병원장과 함께 간담회에 참석했던 김강립 중앙안정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등 복지부 직원 8명이 `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8일 이날 이 원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역학조사에 실시, 지난 13일 그와 같은 간담회에 참석했던 김 총괄조정관 등 8명을 접촉자로 분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관련 지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현재 코로나19 증상은 나타나지 않아 진단 검사는 시행하지 않았다고 중대본은 전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