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UAE에 진단키트 수출 맞다…채취용 키트"

청와대가 UAE에 수출했다고 밝힌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채취용 키트`로 진단키트가 맞다고 재차 확인했다.

앞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UAE에 지난 주말 진단키트 5만1000개를 긴급수출했다"고 밝혔고 한 언론은 "수출했다고 발표한 물품은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아닌 수송용기"라고 보도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7일 기자들과 만나 "채취·수송·보존·배지 키트와 검사키트 두 종류가 있어야 (코로나19) 진단을 하는 것"이라며 "UAE에 수출했다는 것은 채취·수송·보존·배지 키트"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가 운반만 하는 껍데기만 수출했던 것으로 기사가 묘사됐는데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진단키트를 (UAE 포함) 17개국에 이미 수출해오고 있다"며 "외교 관계 등을 고려해서 나라별로 밝히지는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