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파워`로··· 안전성, 신뢰성 Up 상가 시장 관심 이어져

- 브랜드 건설사가 짓는 상가 연일 고공행진… 상가 시장도 브랜드 선호도 커져

- 자금 안정성, 우수한 입지, 특화설계, 신뢰도 등으로 소비자 만족도 높아

잇따르는 규제와 초저금리 기조로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상가 시장에서 브랜드 건설사가 짓는 브랜드 상가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된다. 아파트 시장에서 증명된 `브랜드 파워`가 상가 시장으로도 퍼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브랜드 상가는 브랜드 건설사들이 직접 참여해 자금 안정성이 높고, 철저한 사전조사를 통해 단지 내 상가처럼 확실한 배후수요를 갖춘 우수한 입지에 조성되는 경우가 많다. 여기에 일반 상가에 대비 우수한 상품설계가 적용되고, 다양한 금융조건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례도 있다.

이러한 요소는 고려해야 할 것이 많은 상가 투자에서 안정장치 역할을 하게 돼, 임차인과 임대인 모두에게 만족도가 높다. 이렇다 보니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인기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는 게 업계의 의견이다.

실제 브랜드 상가는 연일 완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6월 신영이 인천 루원시티에서 분양한 `지웰시티몰` 상가는 계약 3일 만에 모든 실이 주인을 찾았으며, 같은 달 포스코건설이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분양한 `송도 더샵 센토피아` 단지 내 상가 역시 최고 320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계약 시작 하루 만에 60개 실이 모두 완판됐다.

또 7월 롯데건설이 동탄2신도시에 공급한 `동탄역 롯데캐슬`의 단지 내 상가인 `프런트 캐슬 동탄`은 계약시작 하루 만에 110개실이 모두 팔렸고, 10월 현대건설이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일대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에코 안산 중앙역` 단지 내 상가 역시 평균 3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조기에 완판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업계 관계자는 "브랜드 상가가 인기를 끄는 요소로는 안정성, 입지우위, 특화설계, 높은 신뢰도 등이 꼽히는데 이는 브랜드 아파트의 인기 이유와 동일하다고 볼 수 있다"라며 "불안정한 시장상황이 계속되는 만큼 브랜드 파워가 갈수록 높아지는 아파트 시장처럼, 상가 시장 역시 브랜드 선호도는 더욱 세질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상반기 상가 시장에는 브랜드 건설사가 짓는 상가의 공급이 잇따라 주목된다.

한화건설은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 28번지 일원에 조성되는 대단지 아파트 `포레나 천안 두정` 단지 내 상가를 분양 중이다. 1,067가구 단지 내 고정수요와 더불어, 주변에 자리한 `e편한세상 두정3차·4차`, `천안두정역 푸르지오` 등 8,000여 가구의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입주민 및 외부 보행자에게 노출도가 좋은 주출입구와 부출입구 주변에 1개동씩 위치하며, 스트리트형 상가로 배치해 우수한 접근성을 자랑한다. 특히 상가가 조성되는 천안 두정지구는 현재 대규모 주거타운으로 개발되고 있는 곳으로 이들 사업이 완료되면 일대는 천안시를 대표하는 주거중심지이자, 새로운 주거 중심상권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돼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

견본주택은 천안 서북구 성정동에 마련됐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