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진단키트 UAE에 첫 수출…17개국 공식 요청"

우리나라가 코로나19 국제공조의 일환으로 진단키트를 UAE에 긴급 수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한국과 `특별전략 동반자 관계`인 UAE는 긴급하게 코로나 진단키트 구매여부를 외교채널을 통해 요청해 왔고 지난 주말 진단키트 5만1,000개를 긴급수출했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진단키트의 첫 수출은 코로나19와 관련한 국제공조의 일환"이라며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국제공조가 시급한 상황에서 ‘코로나 외교’의 방향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UAE는 우리 측의 신속한 수출 및 전달에 대해 깊은 사의를 표명했고 현재 추가물량 공급계약 체결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진단키트는 마스크나 손소독제 같은 수출제한 대상이 아니며 우리 기업들이 수출여력을 갖추고 있는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와 정상간 통화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양국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강 대변인은 "당시 모하메드 왕세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국의 수준 높고 적극적인 방역조치와 뛰어난 역량을 깊이 신뢰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UAE를 시작으로 다른 국가들에도 진단키트 수출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강 대변인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재외 공관 또는 주한 외국공관 등 정부채널을 통해 진단키트 지원을 공식 요청해 온 국가는 총 17개국"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동남아 3개국, 중동 4개국, 유럽 2개국, CIS국가 2개국, 중남기 2개국, 아프리카 2개국, 기타 2개국 등이다.

또 진단키트를 포함해 방호품 지원을 요청하거나 보건전문가 파견을 요청한 나라는 모두 26개국이다.

UAE 긴급수출 외에도 국내 진단키트 생산업체들이 약 30여 개 국가로부터 직접 수출 주문을 접수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구체적인 계약은 민간차원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