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아크로 브랜드 가치에 상응하는 아크로 리버뷰 품질향상 공사 호평

아크로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한 대림산업이 기 입주한 아크로 리버뷰 단지에 품질 향상 공사를 진행하며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번 공사는 새로워진 아크로 기준에 맞는 상품을 적용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입주자들의 니즈를 반영하고 단지의 가치제고를 위해 진행됐다.

대림산업은 조경, 커뮤니티 등의 고급화, 경비초소 추가 설치를 통한 입주민의 시큐리티 강화 등 한강변을 대표하는 고급 랜드마크 주거 단지로서의 위상에 걸맞는 시공 서비스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먼저, 변경된 조경 및 시설물 기준에 맞추어 단지 녹지대 디자인 고급화를 위해 조경 식재와 시설물을 교체하고 회차로 뒤의 사비석 가벽 시공을 완료했으며, 잠원로변을 보기 좋게 차단하기 위한 사비석 기단 및 석벽과 측백나무 수벽을 조성해 입주민의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또한 4월 중순까지 각동 남측 출입구부 화단을 조성해 전반적인 화단의 고급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아이들을 위한 시설인 어린이놀이터도 아크로 브랜드 변경 기준을 적용해 다인용 그네, 미끄럼틀, 흔들 놀이기구 등을 용도에 맞게 교체하고 바닥을 탄성포장으로 재시공, 아이들이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유아용 놀이터로 개선 공사를 진행했다.

이 외에도 단지내 티하우스 디딤석 보완, 외부보도와의 디딤석 연결동선 조성, 커뮤니티 분수와 연계한 휴식공간인 카페 정원의 추가 등 단지의 고급화를 위한 시설을 확충했다. 커뮤니티센터의 경우도 입주민들의 니즈에 맞춰 세심한 변경을 통해 업그레이드 된 기준에 맞췄다.

대림산업은 당초 도급 계획에 따른 시공을 완료했음에도 불구하고, 더욱 강화된 아크로 브랜드 기준에 걸맞는 단지 조성을 위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고려해 개선 공사를 진행했다.

단지 내 쓰레기 분리수거장의 입면 보완 및 입주자의 니즈를 바탕으로 한 쓰레기보관소의 재도장 등 디자인 교체를 진행했으며, 내부 시설물인 엘리베이터 홀(벽/바닥)도 고급화를 위한 품질개선 공사를 진행했다. 지하주차장 역시 각 동의 주 출입구의 타일을 추가하는 등 기능성을 강화시켰으며, 세대창고 문짝 교체 등 추가 공사를 진행했다.

실제로 아크로를 시공하는 대림산업은 `2019년 소비자 민원평가 대상 건설부문`에서 민원관리가 가장 우수한 기업으로 꼽혔다.

2018년 시공능력평가액 기준 상위 14개 건설사를 대상으로 2019년 한 해 동안 소비자고발센터에 접수된 민원을 집계한 결과 대림산업은 2019년 2.1만세대의 최대규모 입주를 진행하면서도 최저 수준인 민원점유율 2.1%로 가장 민원관리가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림산업은 입주민들이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빠른 하자처리 프로세스 운영을 위한 전담 조직을 `19년부터 본부 직할조직으로 운영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연간 입주하는 20개 이상 단지에서 입주민들의 불편을 철저히 분석해 그 개선점을 차기 사업지에 반영함으로써 고객의 불편을 최대한 사전에 차단시키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렇듯 입주민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대림산업의 CS 서비스는 업계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아크로 리버뷰의 브랜드 리뉴얼 품질향상 공사를 위해 대림산업은 내부 전담조직인 TF팀을 구축하고, 공사가 시작된 뒤에도 고객의 니즈와 공사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며 신속하게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는 리뉴얼 된 브랜드 가치 기준을 기존 단지에 적용함으로써 브랜드 가치 제고뿐만 아니라, 입주민들의 주거 가치까지 극대화시킨 사례로 높이 평가되고 있다.

대림산업의 품질향상 공사에 조합원 측도 크게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크로 리버뷰 입주자 대표회장은 "대림산업 측에서 입주민들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입주민의 주거 가치를 위해 품질향상 공사를 결정해 준 것에 고맙게 생각한다"며 "초기 잡음이 있었지만 빠른 대응으로 원만히 해결하고, 지속적으로 단지 고급화에 앞장서 품질 서비스를 진행해준 것에 대해 입주민들 모두가 매우 만족하고 있다. 향후 한강변 아크로 단지의 가치가 더욱 올라가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