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여야가 정부가 제시한 원안대로 11조7천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합의했습니다.

당초 오후 2시 본회의에서 통과될 예정이었던 추경안은 막판까지 대구·경북 지역 지원 규모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면서 오늘밤 11시 본회의에 상정하기로 했습니다.

지수희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가 11조7천억 원 규모의 추경안에 합의했습니다.

오늘 열린 예산결산위원회에서 3당 간사들은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겨 논의한 끝에 추가 증액 없이 일부 사업 예산을 조정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인터뷰> 김광수 예결위 민생당 간사

"전체적으로 정부가 제출한 11조7천억 규모를 유지 하면서 세입 경정부문에서 재원을 마련하고 세출 부분에서 코로나19와 직접 연관성이 떨어지는 일부를 삭감해서 약 3조가 넘는 재원으로 대구경북의 1조원 추가지원이 이뤄졌고, 민생에 직접적으로 타격을 입은 곳에 직접지원 하는 것으로 예산이 마련됐습니다"

앞서 민주당이 추경 규모를 6조 원 이상 늘려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정부와 야당이 반대하면서 추경안이 이번 임시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커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여야 3당은 사안이 심각한 만큼 추가 증액 없이 피해지역에 대한 지원을 늘리는 방식으로 합의를 이끌아 냈습니다.

부족한 세수를 보전하기 위한 세입경정은 정부안 3조2천억 원에서 8천억 원으로 줄이고 7천억 원의 세출예산을 삭감하면 당초 정부가 제시한 총액에서 3조1천억 원의 재원이 만들어집니다.

이 가운데 1조 원은 대구·경북 지역에 투입하고 2조1천억 원은 소상공인 지원과 감염병 대응 사업에 쓰기로 했습니다.

추경안은 예결위 간사 합의에 따라 예결위 소위원회와 전체회의를 거쳐 오늘 밤 11시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입니다.

한국경제TV 지수희입니다.

지수희기자 shji6027@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