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교수 "한국, 바이러스 억제 성공…우리도 배워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들불처럼 번지는 이탈리아도 과학적이고 전방위적인 검사를 바탕으로 한 `한국 모델`로 눈을 돌리고 있다.

이탈리아와 한국은 나란히 지난 1월 말 바이러스 첫 확진자가 나왔다. 아울러 이탈리아는 북부, 한국은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바이러스가 퍼지는 등 비슷한 확산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두 나라의 대응 방식은 뚜렷하게 달랐다.

한국은 투명한 정보 공개 시스템을 토대로 대규모 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하는 등 정면 대응 방식을 택했다.

반면에 이탈리아는 유증상 의심자로 검사 대상을 좁히고 대신 발병 지역을 봉쇄하는 쪽으로 움직였다.

이후 상황을 보면 이탈리아는 14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 누적 확진자가 2만1천157명, 누적 사망자는 1천441명에 이른다.

반면에 한국은 15일 0시 기준 각각 8천162명, 75명 수준이다. 누적 확진자는 이탈리아가 한국의 2.6배, 누적 사망자는 19.2배다.

물론 다양한 변수가 수반돼 결과적인 수치로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이탈리아는 물론 전 세계 여러 국가에 이러한 대응 방식의 차이는 중요한 사사점을 던진다.
이탈리아 교수 "한국, 바이러스 억제 성공…우리도 배워야"

이탈리아 로마의 명문 라사피엔차대 파비오 사바티니 정치경제학 교수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의 대응 모델을 소개하며 "한국이 새로운 전략을 실행에 옮겼으며 여기서 우리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선 한국 정부의 투명한 정보 공개를 꼽았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조하면서 언론 브리핑과 인터넷으로 모든 세부 정보를 다 공개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이것이 전시 상황에서 일일보고하듯 하루 한번씩 매우 제한적인 정보만을 제공하는 이탈리아와의 차이점이라고 언급했다.

사바티니는 교수는 또 방역의 컨트롤타워인 우리 질병관리본부가 감염자와 접촉한 이를 추적하고자 어마어마한 양의 지리적 정보 수집 시스템을 구축한 점도 매우 높게 평가했다.

한국에 입국하는 감염 의심자와 관광객들이 관련 스마트폰 앱을 내려받고 자발적으로 매일 자신의 동선을 보고하는 시스템도 소개했다.

또 하나 주목할 만한 요인은 한국이 발병 초기 발 빠르게 대규모 바이러스 검사 시스템을 구축해 시행에 들어갔다는 것이다. 한국은 하루 평균 1만2천여건의 방대한 검사를 진행했고, 하루 최대 검사 능력은 2만건에 달한다.
이탈리아 교수 "한국, 바이러스 억제 성공…우리도 배워야"

사바티니 교수는 증상을 가진 이들은 모두 검사를 받고 감염 사실이 확인되면 격리 치료를 받는다면서 "누구도 집에 혼자 버려져 병을 견디는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런 요인들을 조목조목 언급한 그는 "그 결과는 놀라웠다. (이탈리아 바이러스 확산 거점인) 북부 롬바르디아주의 치명률은 8%에 달하지만 한국의 치명률은 0.7%에 불과하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탈리아 정부가 도입한 봉쇄 조치에 `한국 시스템`을 추가한다면 확실한 결과를 성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바티니 교수는 "이탈리아도 한국과 유사한 추적 시스템을 실행하는데 필요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문제는 이를 동원할 정치적 의지"라고 짚었다.

현지 유력 일간 일메사제로도 13일자 지면에 사바티니 교수의 분석 내용을 보도하며 "한국은 개방적 소통과 시민 참여, 적극적인 검사에 주력하며 바이러스 사태를 극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