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의 강 교회 관련 확진자 서울서 속출…`제2의 신천지` 되나

경기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 예배에 참석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확진자가 16일 서울에서도 속속 확인되고 있다.

서울 노원구는 하계2동 공동주택에 사는 57세 여성이 이 교회의 8일 예배에 참석한 후 12일부터 의심증상을 보여 15일 검사를 받은 끝에 1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노원구는 이 확진자(노원구 16번 환자)의 남편과 두 아들에 대해 즉각 자가격리 조치를 내리고 16일 검체를 채취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또 다른 접촉자 5명도 자가격리토록 했다.

서울 서대문구 천연동 독립문극동아파트에 사는 48세 여성과 21세 남성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대문구 7·8번 환자인 이들은 모자지간이며, 어머니가 경기도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 교인이다.

이 밖에 서울 송파구 장지동에 사는 41세 여성이 8일 은혜의 강 교회의 예배에 참석한 후 13일부터 인후통과 약간의 추위를 느껴 15일에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고 1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서울 송파구민이기는 하지만 검사를 경기도 성남시에서 받았기 때문에 경기도 발생 환자로 집계되고 `성남시 59번 확진자`로 관리된다.

또 서울 강동구는 은혜의 강 교회 예배에 참석한 후 성남시 수정구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돼 성남시 환자로 관리돼 온 2명이 강동구에서 활동한 사실을 공개했다.

이 중 60세 남성 확진자는 강동소방서 직원이다. 강동구는 이 직원의 양성 판정 사실을 성남시로부터 통보받고 주요 근무지인 강동소방서 별관 2층과 구내식당, 체력단련실을 임시로 폐쇄했다. 다만 강동소방서는 모든 업무를 정상으로 하고 있다.

또 44세 여성 확진자는 7일과 11일 강동구 천호동 강변그대가아파트에 방문한 사실이 파악됐다. 강동구는 이에 따라 이 확진자와 접촉한 가족 등을 자가격리시키고 검체를 채취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