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70% "도쿄올림픽 개최 못 한다"

일본 국민의 10명 중 7명은 오는 7월 24일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14~16일 전국 유권자 1천32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69.9%가 "할 수 없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예정대로 개최할 수 있다는 답변은 24.5%에 그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48.3%가 "평가한다"고 답한 반면, 44.3%가 "평가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일본어에서 `평가한다`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의미로 사용되며, `평가하지 않는다`는 부정적인 평가를 의미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49.7%로 2월 여론조사 대비 8.7%포인트 상승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38.1%였다.

아베 정권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구로카와 히로무(黑川弘務) 도쿄고검 검사장의 정년 연장에 대해서는 60.5%가 "납득할 수 없다"고 답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