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의 강 교회 `2차 감염` 시작…서대문구서 신도·아들 확진

서울 서대문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서대문구는 16일 "천연동 독립문 극동 아파트에 함께 거주하는 모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서대문구 총 확진자는 8명이 됐다.

구에 따르면 모친은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 신도다.

그는 14일 성남시보건소로부터 검사 요청을 받아 15일 아들과 서대문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이어 15일 모자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모친은 서울성모병원, 아들은 보라매병원으로 이송됐다.

구는 "확진자의 집 주변으로 방역소독을 실시했다"며 "이동경로를 조사한 뒤 구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대문구 천연동 확진자 발생 (사진=서대문구청 페이스북)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