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마켓연합회 "골목상인 굶어죽을 판"...추경 확대 통과 촉구

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는 16일 성명서를 내고 "골목상권의 자영업자들은 휴폐업은 물론이고 줄도산까지 이어져 생계를 잇는 것 자체가 어려운 지경에 처했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자영업자들의 경영 상황이 경기 침체로 악화 일로인 상황에서 코로나19까지 겹쳐 골목상권엔 손님의 발길이 끊어진지 오래"라면서 "30평 이하의 영세한 동네슈퍼는 평소보다 30% 이하로 매출이 하락했고, 담배와 생필품 외에는 거의 판매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상품보다 판마스크가 있는지를 묻는 경우가 더 많고 배달을 요청하는 고객들은 늘었지만 배달사원을 쓸 수 없을 만큼 매출이 하락하는 `기현상`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퍼마켓 업계는 이러한 상황을 감안해 추가경정예산을 조속히 확대 통과시키고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등을 늘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회는 "소상공인들로서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생계`라는 목숨줄로 고통을 온 몸으로 겪고 있는 만큼 추경의 규모나 시기가 다른 때와 같을 수도 같아서도 안된다고 본다"며 "최대한 많은 규모의 예산이 빠르게 통과되고 소상공인의 피부에 와 닿을 수 있도록 정확히 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확대와 온누리상품권의 발행액 확대, 골목상권 전체로 온누리상품권의 취급처 및 사용처 확대, 소상공인대출의 만기 연장 및 거치기간 연장, 긴급 생계 및 경영 안정 자금 심사 기준 완화 등을 정부와 국회에 요구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