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한국은행이 조금 전 임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전격 인하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미국 `제로금리` 결정에 따른 긴급 조치인데요.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고영욱 기자!

<기자>

한국은행은 오늘(16일) 임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1.25%에서 0.75%로 전격 인하했습니다.

이는 0.5%포인트 내린 것으로 역사상 최저수준 기준금리입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통화당국의 적극적인 결정입니다.

당초 시장에선 한국은행이 내일이나 모레 임시 금통위를 열어 금리를 내릴 것으로 예상했었는데 이를 앞당긴 겁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현지시각으로 어제(15일) 기준금리를 `제로금리` 수준으로 전격 인하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한국은행이 임시 금통위를 열고 기준금리를 조정한 것은 `9·11 테러` 직후인 2001년 9월 0.5%포인트 인하, 금융위기 때인 2008년 10월 0.75%포인트 인하 두 차례 뿐입니다.

한은 금통위는 지난해 7월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내리고, 10월에 1.25%로 한차례 더 내린 뒤 현재 수준을 유지해왔습니다.

다만 미국 영국 등 주요선진국들이 기준금리를 잇따라 내리고 있음에도 코로나19에 따른 시장충격이 진정되지 않고 있어, 이번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 효과는 미지수입니다.

다시 한 번 전해드리겠습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포인트를 인하해 0.75%로 전격 인하했습니다.

잠시후 6시 유튜브로 생중계되는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의 기자간담회는 한국경제TV가 생방송으로 연결합니다.

지금까지 보도본부에서 한국경제TV 고영욱입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