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코로나19` 사망자 하루에만 97명…총 611명 숨져

이란 보건부는 14일(현지시간) 정오 기준 `코로나19` 감염증에 따른 사망자가 전날보다 97명 늘어 모두 611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확진자는 전날보다 1천365명(12%↑) 증가해 1만2천729명이 됐다.

사망자와 확진자 모두 일일 증가 폭으로는 지금까지 가장 많다. 이란의 코로나19 치명률은 4.8%로 세계 평균(3.4%), 한국(0.9%)보다 높은 편이다.

이란의 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는 10일부터 닷새째 증가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중국, 유럽 등에서 검진 장비가 속속 지원돼 검사 횟수가 많아지면서 양성 판정 수도 정비례하는 흐름이다.

이란 보건부는 하루 6천명 정도의 의심 환자가 감염 검사를 받는다고 밝혔다. 확진율(검사수 대비 양성 판정수)이 약 23%로 한국(3.3%)보다 크게 높다.

검사수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한국과 비교할 때 산술적으로 이란의 검사수가 적거나, 감염이 더 만연했다는 의미다.

이란의 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 수는 중국, 이탈리아 다음으로 세 번째로 많다.

이란 보건부는 이날까지 완치자가 4천339명(전날대비 810명 증가)이라고 집계했다. 완치율은 34.1%로 한국(8.8%)보다 월등히 높다.

이란의 완치자 수는 중국 다음으로 많다.

이란군은 앞으로 7∼10일 동안 8천만 전 국민을 대상으로 인터넷 메신저, 전화 등을 통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전수 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란 `코로나19` 확진 1만2729명, 사망 611명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