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부터 마스크 생산량 확실히 늘어난다"

정부가 다음주부터 KF80 마스크 생산량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상봉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생약국장은 14일 충북 오송 식약처 본부에서 열린 마스크 수급 상황 브리핑에서 "KF94에서 KF80으로 생산을 전환하기 위해 설비 전환, 원자재 구입 등에서 물밑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다음주부터는 가시적인 실적이 나오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식약처는 마스크 공장이 KF94가 아닌 KF80을 생산하게 되면 생산량이 지금보다 최대 1.5배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생산시설 전환을 독려하고 있다.

현재 국내 전체 보건용 마스크 시장에서 KF80 제품은 5%, KF99는 2~3%불과하고 나머지 92~93%는 KF94 제품이 차지하고 있다.

KF94 제품에 마스크 핵심 자재로 꼽히는 멜트 블로운(MB) 필터가 20~30% 더 소비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식약처는 KF80 이상의 마스크만 써도 방역에 효과가 있다고 보고, KF80 위주의 생산을 유도하기 위해 시설전환 비용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디지털전략부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