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로푸드서비스의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는 지난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에게 총 2억2천만원 상당의 맘스터치 제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끼니를 거르며 치료에 매진하고 있는 의료진들 및 자원봉사자들, 취약계층을 위해 마련됐다.

맘스터치는 지난 5일을 시작으로 이 달 내 대구의료원에 싸이버거를 주당 2회차씩 총 4천개를 제공하며 오는 11일 경북대병원에 싸이버거 5백개를 전달한다. 또한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및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가정간편식(HMR) 대중삼계탕 3만개를 지원할 예정이다.

맘스터치는 코로나19로 인한 가맹점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단계별 지원대책을 시행 중이다. 전국 가맹점을 '확진, 심각, 주의' 3단계로 나누어 본사 차원의 실질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손 소독제 및 마스크 등과 같은 위생 물품을 사전에 확보해 선제적으로 공급하기도 했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