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고양 창릉 지구 지정…"자족도시 조성"

`3기 신도시` 고양 창릉지구의 공공주택지구 지정 절차가 완료됐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30만채 공급계획으로 추진되는 신규택지인 고양 창릉지구에 대한 주민 공청회와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마치고 6일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한다고 밝혔다.

공공택지 지정이 고시된다는 것은 그 지구의 사업구역과 사업시행자 등 사업계획이 확정됐다는 뜻이다.

앞으로 주거단지 등의 위치와 면적, 층수 등 구체적인 내용을 정하는 지구계획 등을 거쳐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고양 창릉(812만7천㎡)은 육군 30사단 이전 예정지와 보전가치가 낮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등을 활용해 주택 3만8천채가 들어서는 자족도시로 조성된다.

이로써 수도권 30만채 계획으로 추진된 3기 신도시 5곳 중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에 이어 이번에 고양 창릉이 추가되면서 지구지정이 완료된 곳은 4곳으로 늘어났다.

신도시 4곳의 총면적은 2,931만㎡, 공급 주택은 15만3천채에 달한다.

부천 대장지구(343만㎡·2만채)는 지구지정 절차를 밟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 중 지구 지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고양 창릉 지구는 경기도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고양도시관리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해 수도권 서북부권의 대표적 일자리 거점지역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판교의 2배가 넘는 130만여㎡(가용면적 37%)가 기업을 유치하는 자족용지로 조성된다.

자족용지 인근에 창업주택 등을 배치해 직주근접형 자족도시 모델을 실현할 계획이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 LH가 스타트업 등 창업 인큐베이터 역할을 할 `기업지원허브`, 성장단계 기업을 지원하는 `기업성장지원센터`를 건립해 운영할 예정이다.

310만㎡ 규모의 공원·녹지와 호수공원도 배치된다.

지구를 관통하는 동서 간 녹지축이 지구 내 공원과 녹지로 연결되고, 기존 30사단 부지는 100만㎡ 규모의 도시숲으로 조성된다.

세계문화유산인 서오릉 남측은 비닐하우스 등으로 훼손된 곳을 정비해 저층의 역사문화 거리로 조성한다.

창릉지구 훼손지 복구계획으로 올해 7월이면 도시계획시설에서 해제돼 난개발이 우려된 장기미집행공원부지 등이 70만㎡ 규모의 공원으로 조성된다.

토지보상비와 공원 조성비는 창릉지구 사업시행자가 부담한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신규택지인 고양 탄현(41만6천㎡)도 지구지정을 고시한다.

탄현지구는 20년 이상 방치된 장기미집행공원 부지를 활용하는 공공택지로, 신혼희망타운과 민간분양 등 주택 3,300채가 공급된다.

편입되는 장기미집행공원 부지의 70% 이상을 친환경 공원(탄현공원)으로 조성한다.

테라스형 아파트, 데크형 주차장 등 차별화된 단지계획과 더불어 숲속 어린이집, 힐링공간 등 공원과 연계한 특색있는 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로써 수도권 30만채 계획 중 18곳 총 19만6천채(총면적 3천497만㎡) 지구지정이 완료됐다.

남양주 왕숙·하남 교산·과천 등 작년 10월 지구지정이 완료된 곳은 연내 지구계획을 마련하고, 주민들과 보상협의체가 구성된 곳을 중심으로 토지보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입지가 우수한 일부 지구는 첫마을 시범사업으로 내년 말부터 입주자 모집이 시작된다.

서울 도심부지 4만채(63곳)는 설계공모, 사업계획 수립 등 절차 진행 중으로, 4천채 이상 사업승인(지구지정)이 완료됐다.

북부간선도로 입체화를 통해 1천채, 증산 빗물펌프장 복합화 사업으로 166채 등이 공급된다.

서울시 등과 함께 올해 중으로 1만6천채 사업승인(지구지정)을 완료하고 이 중 1천채는 연내 입주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김규철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수도권 30만채 계획 중 19만6천채가 지구지정을 완료하는 등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서게 됐다"며 "세부적인 개발계획은 지구계획 수립과정에서 전문가와 지자체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구체화하고 원주민들과도 민관공 협의체 등을 통해 소통하면서 사업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