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엄지원, 열혈 기자의 적극적 행보에 안방 텐션 무한 상승



‘방법’ 엄지원의 적극적인 행보에 안방의 텐션이 한껏 상승했다.

이번 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방법’에서는 적극적으로 성동일-조민수를 ‘방법’하려는 엄지원의 열혈 행보가 그려졌다. 이중옥을 협박해 많은 정보를 얻어냈지만, 그 사실을 조민수에게 들켜 오히려 역으로 납치를 당하게 된 엄지원. 조민수의 저주 섞인 말에도 전혀 겁먹지 않고 묶인 손을 풀어내 탈출을 감행하는 위험을 무릅썼다.

진희(엄지원 분)는 성준(정문성 분)과 민속학 교수 탁정훈(고규필 분)을 찾아가 주식회사 진경으로부터 압수 수색한 신물의 감정을 의뢰했다. 덕분에 포레스트 상장 당일 열리는 대규모 굿이 진종현(성동일 분)의 몸에 있는 악귀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이라는 계략이 밝혀지며 공포를 선사했다. 공조를 통해 순탄히 나아가던 수사는 제자의 배신을 알게 된 진경(조민수 분)이 진희를 납치하며 위기를 맞았다.

정신을 잃은 동안 과거 따돌림을 당하던 자신의 모습을 다시 떠올리게 된 진희(엄지원 분). 이번에야말로 ‘소진’을 지키기 위해 소진(정지소 분)의 거처를 묻는 진경의 협박에도 절대 입을 열지 않는다. 하지만 소진은 그러한 진희를 위해 진경과 만날 약속을 잡는다. 검은 남자들에게 붙들려 이동하던 진희는 기지를 발휘해 손목을 묶은 케이블 타이를 풀고 차량 전복 사고를 주도하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탈출을 감행 했다.

이렇듯 엄지원은 악귀를 처단하려는 목적을 가지고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가는 임진희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호평을 얻고 있다. 악의 근원인 포레스트를 향한 끓어오르는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 한편, 이중옥을 향해서는 냉소를 보이며 분위기를 얼어붙게 만들기도 했다. 반면 자신의 곁을 지키는 남편과 운명공동체 정지소에게는 따스한 미소를 보이는 등 다채로운 결로 ‘임진희’를 표현해 몰입감을 더하고 있다.

한편, 엄지원이 사고로 정신을 잃은 동안 정지소가 ‘방법’해 조민수가 사망하며 큰 충격을 안긴 tvN 월화드라마 ‘방법’은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